자유 위키
Advertisement



틀:정기간행물 정보 파이낸셜뉴스는 대한민국의 경제 전문 언론사로 2000년 6월 23일에 창간되었으며, 본사는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여의도동에 위치해 있다.


역사[]

국민일보의 회장을 역임했던 조희준 전 회장이 1995년 10월 19일에 주식회사 넥스트미디어신문을 설립하였다. 이 넥스트미디어신문에서 2000년 6월 23일 파이낸셜뉴스를 창간했다. 다른 신문으로는 스포트투데이가 있다. [1] 다만 창간한 다음 해인 2001년 1월 30일에 (주) 파이낸셜뉴스로 법인이 분리되어서 일찍부터 조희준 전 회장이나 국민일보와 지분 관계는 청산되었다.

2003년에 현 대표이사 회장인 전재호 대표이사 사장이 취임했으며, 지금까지도 대표이사를 역임하고 있다.

2016년 1월에는 대한민국 최초로 로봇 저널리즘을 도입한다고 발표했다.[2]

특징[]

경제보도 중심의 신문이기는 하나 시사 뉴스와 연예 스포츠, 생활 정보 등도 보도하고 있는 종합지이다.

정치적으로는 새누리당과 더불어 민주당 중 특정 정파색을 강하게 띠지는 않는 편. 다만 그와는 별개로 구조조정에 우호적인 기사를 쓰는 등 경제특화 신문 답게 친시장적인 기사를 많이 쓰는 편이다.

단통법에 대해서 우호적인 기사를 쓴 전력이 있다. [3]

자매지[]

  • FN아이포커스
  • 부산파이낸셜뉴스
  • FN 투어

바깥 고리[]

각주

  1. 한때 스포츠투데이는 파산했다가 아사아투데이가 인수했다.
  2. 닻 올린 로봇 저널리즘···“분석기사 작성에서도 파괴력 가져”, biz.khan.co.kr, (틀:날짜). 틀:날짜에 확인.
  3. '단통법, 통신시장 지각변동 일으키나 시리즈 기사' 참조1, 참조2, 참조3

틀:대한민국의 신문

Advertisement